성웅이순신

성웅이순신 서브 비쥬얼 플래시입니다.

나라사랑
나라를 사랑하는 정신

나라는 곧 현대적 의미로서 국토와 국민, 주권의 3요소를 내포한 국가이다.
애국, 즉 나라를 사랑하는 정신이란 주권을 가진 주체로서 자신이 살고 있는 국토와 국민 모두를 사랑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순신이 나라를 사랑하고 앞날을 걱정하는 우국의 충정은 《난중일기》와 《장계》뿐 아니라, 사사롭게 주고받은 편지에서도 쉽게 볼 수 있다. 그러나 이순신은 말과 글로써만 나라를 사랑한 것이 아닌, 진정으로 마음과 행동을 일치하여 실천했다는 데에 그 의의가 깊다.
조선개국 초기의 숭무(崇武)사상과는 달리 당시에는 문신에 비해 천시되고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일신의 안락을 저버리고 무인의 길을 택한 이유는, 끊임없이 침범하는 오랑캐들에게 국토와 국민을 지켜야 한다는 확고한 의지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국토에 대한 확고한 의식은 임진왜란 중의 일기와 장계에서도 찾아 볼 수 있다.
1594년 3월, 당황포해전 이후 명(明)나라 장수였던 선유도사 담종인(譚宗仁)이 일본과 화친하는 일로 일본군이 머무르고 있던 웅천에서 3월 6일에 이순신에게 ‘왜군을 치지 말라’는 공문을 보내 왔다.

일본의 여러 장수들이 마음을 돌려 귀화(歸化)하려고 생각하지 않는 자가 없고, 모두들 무기를 거두어 다들 저희 나라로 돌아가려고 하니,너희들도 여러 병선들을 이끌고 속히 제 고장으로 돌아가고, 일본 진영에 가까이 하여 트집을 일으키지 말라.

그 때 이순신은 심한 열병을 앓아 19일간이나 움직이기조차 힘든 상황이었으나, 놀라고 분한 마음에 즉시 답문을 지어 보냈다.

왜놈들이 거제, 웅제, 김해, 동례 등지에 둔거하고 있는 바, 이것이 모두 우리의 땅입니다.그런데 우리에게 '일본 진영에 가까이 가지 말라' 는 것은 무슨 말이며, 우리에게 속히 '제 고장으로 달아가라' 고 하니 '제 고장'이란 역시 어느 곳에 있는 것인지 알 수 없으며,혼란을 일으킬 자도 우리가 아니고 왜놈입니다.

이렇듯 강경하고 단호한 항의 아래 ‘우리 땅’이라고 말한 것은 바로 국토사랑을 의미하는 것이다. ‘본 고장이란 어느 쪽을 가리키는 것인가’라고 지적한 것 또한 자주사상에 근거하여 주권국가로서 수군의 진영이 있는 여수나 한산섬만이 본 고장이 아니라, 왜군이 머무르고 있는 부산과 웅천, 나아가 조선의 모든 강토가 ‘우리 땅’임을 밝히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조선의 국토와 백성들을 유린한 왜군을 이 땅에서 온전히 물러가게 할 수 없다는 자세를 보인 것이었다.

당시에 명나라는 상국(上國)으로서 명의 장수들 역시 지원군의 명분으로 조선의 백성들을 업신여기며, 대국의 위세를 빙자하여 갖은 행패를 부리고 있었다. 그들에게 조선의 장수로서 주인의식을 보여주고 단 ‘한 치의 땅’도 소홀히 하지 않음을 스스로 보여준 것이다.
한산도 곳간 속에 따로 쌀 500섬을 모아 둔 것이 있었다. 군량 이외에 따로 마련해 두는 것을 보고 어떤 이가 그 까닭을 물었다.
“지금 임금이 의주에까지 피난을 가 계신다. 들으니 조정의 대신들은 일이 불행하게 되면, 강을 건너자고 한다는 것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런 날이 온다면 나는 이 곡식을 배에다 싣고 서해로 거슬러 올라가 임금을 마중해 태우고, 죽음을 다해 적과 싸울 것이요 설사 불행하게 될지라도 임금과 신하가 같이 안고, 내 국토 안에서 죽는 것이 옳다.”

이순신의 국토의식은 주인의식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내 나라 안에서 주권을 행사하지 못하고, 주인으로서 나라를 지키지 못한다하여 스스로 등을 진다는 것은 자신의 국토 안에서 의롭게 죽느니만 못하다는 의식의 반영이다. 즉 나와 국토는 둘이 아니요, 하나라는 정신이다.

나라를 사랑하는 정신은 곧 내 국토를 사랑하는 것이다. “임금과 신하가 같이 내 국토에서 죽는 것이 옳다.”는 결론 또한 국토와 국민을 하나로 보는 정신이다.

이순신이 나라를 사랑하는 정신은 다만 국토를 사랑하는 정신에만 국한되어 있는 것만이 아니다. 임무를 수행하면서 다른 무엇보다도 백성을 걱정하는 마음을 가장 우선으로 했다. 이순신이 해전에 임하면서 백성을 걱정하는 대목을 장계에서 찾을 수 있다.

한창 전투를 하고 난 이튿날에 또다시 돌지하여 그 소굴로 분탕하고 그 배들을 모조리 깨뜨리려고 하였으나,위로 올라간 적들이 여로 곳에 가득 차 있는데, 만약 그들의 돌아가는 길을 차단하였다면, 모두 궁지에 빠진 도적들이 최후 발악을 할 염려가 되므로 하는 수 없이 수군과 육균이 함께 진격한다면 바라는 대로 섬멸할 수가 있을 것이다.

1952년 9월 1일 이순신은 부산포해전에서 적선 470여 척을 맞아 128척을 격침시켰는데, 나머지는 따 쫓아가 부수지 않았다. 그 이유는 왜적들이 육지에서 나오지 않고 싸우려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만약 여세를 몰아 계속 몰아세운다면 육지로 올라온 왜적들에게 부산성 밖에 있는 백성들이 공격을 받을 것이므로, 적선들에게 한 가닥 활로를 내어주어 백성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고자 하였다.
당시 전장에서는 외형상의 전과를 중요시 여겨 적의 수급을 베는 것이 전공을 세우는 길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전이 끝날 때마다 상황을 보아 적선을 몇 척 남겨 적들이 도주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 줌으로써 육지의 백성들이 받는 피해를 최대한 줄이고자 했다.
이순신 장군이 우리에게 가르쳐준 나라를 사랑하는 정신은 스스로의 안위와 만족을 위해 말로써만 나타낸 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국민을 아끼고 국토를 지키고자 하는 명확한 국가관 아래 행동으로 보여준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