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웅이순신

성웅이순신 서브 비쥬얼 플래시입니다.

책임완수
책임을 완수하는 정신

책임이란 ‘맡아서 해야 할 임무나 의무’를 말한다.
사회생활 혹은 조직생활을 하는 모든 사람들은 내부의 구성원으로서 자신의 직책에 따른 책임이 있다. 그 책임에 대한 부담은 타인에게 전가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그 결과에 따라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이 미친다. 즉 상부의 지시사항이나 조직 안에서 자신에게 주어진 임무를 끝까지 처리하는 자세야말로 책임을 완수하는 정신이라 할 수 있다.

1593년 웅포해전 때, 적선을 퇴치하고 돌아오던 중, 군사들이 방심하여 통선 1척이 전복된 일이 있었다. 이에 이순신은 곧바로 장계를 올려 조정에 보고하였다.

제가 중책을 지고 티끌만한 공로나마 나라에 보답하려 하였는데 통선1척을 전목시켜 많은 사상자가 생기게 되었습니다.이는 제가 용병술에 좋지 못하고 지휘를 잘못한 때문이므로 극히 황공하와 거적자리에 엎드려 죄를 기다립니다.

아군의 전선이 손실된 이 사건은 7년간의 해전을 치르는 동안에도 전무후무한 일이었다.
그러나 이순신은 이 일이 자신이 직접 저지른 잘못이 아닌 부하들의 실수임에도 불구하고, 지휘관으로서 자신의 잘못된 직무와 그에 따른 책임으로 생각했다. 뿐만 아니라 국가의 인력과 재산을 잃은 것에 대하여 추궁과 처벌을 두려워하지 않는 자세를 보여준 것이었다.

이순신이 백의종군 중 통제사로 다시 임명되어 12척의 전선만을 수습하자, 조정에서는 그 전력이 미미하다는 이유로 ‘수군을 폐하고 육전에 임하라’는 명을 내렸다.
하지만 그는 육지에 왜군들이 위세를 자랑하고 국토를 유린하는 이유를, 수군으로서 최초에 적들이 조선에 상륙하는 것을 막아야 할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 때문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더군다나 바다를 지키는 수군의 장수로서 자신의 형세가 불리하거나, 적들의 세력이 약하거나 강하던 간에 반드시 무찔러 바다를 지키고야 말겠다는 결의, 즉 수군이 맡은 책임을 적을 굴복시킴으로서 완수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였던 것이다.

이순신은 또한 백의종군하면서 다시 삼도수군통제사에 임명되는 시기를 전후하여 ‘송나라의 역사를 읽고’라는 독후감을 초서체 《난중일기》에 기록하였다. 그 내용은 송나라가 금나라의 침입을 받았을 때 재상 이강(李綱)이 온갖 모략에 못 이겨 재상으로서의 책임을 망각하고 도피해 버리려는 말을 했다는 내용에 대하여 비판한 것이다.

이강은 왜 가려고만 하는가. 가면 또 어느 곳으로 가려는가.신하된 자는 몸을 버려 나라의 은혜를 갚을 때인데 피한다는 말은 참으로 마음에 생각도 못할 말이어늘 어찌 입 밖으로 낼 수 있을 것인가.

이 말은 나라가 어려움을 당한 때 재상으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스스로 피하려는 생각을 품은 것에 대해 비판 서슴지 않았던 것이다. 또한 이순신은 자신이 그와 같은 처지에 놓인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을 밝혔다.

나라를 침범하는 적과는 피로써 항쟁할 것을 주장할 것이요,그렇게 안된다면 단연코 죽음을 택할 것이요,또 그렇게도 할 수 없는 경우라면 화친하는 정책 속에 몸을 던져 구국의 실마리를 열어 볼 것이다.그것 말고는 신하된 자로서 제나라를 버리고는 갈 곳이 없다.

다시 말해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책임 있는 자, 또는 중책을 맡고 있는 자는 제 몸을 보호하기 위해 도피하려는 생각을 가져서는 안된다는 것을 일기에 분명히 밝히고 있다.
충무공의 책임완수 정신은 노량해전에서 적탄에 맞아 운명을 다하는 순간까지도 찾아볼 수 있다.
“싸움이 한창이다. 내가 죽었다는 말을 내지 말라. 군사들을 놀라게 해서는 안된다.”
이 같은 유언을 남겨 장수로서의 책임을 다하였던 것이었다. 충무공이 보여준 ‘책임을 완수하는 정신’은 죽음까지도 초월하여 자신의 임무를 수행함으로써, 우리들에게 자신의 소임을 끝까지 책임지는 적극적인 자세를 가르쳐 준 것이었다.